일본 드라마는 이상하게 한 배우를 좋아하게 되면 계속 그 배우의 출연작을 찾아보게된다.
물론 어느 드라마라도 마찬가지지만... 일드는 좀 다른거 같다.

몇 년 전 절대그이 라는 만화가 원작인 드라마를 보고 주연배우였던 아이부 사키와 하야미 모토미치의 드라마를 찾아보고 싶어졌다.
한동안 바빠서 일드를 몇 년 동안 보지 못해서 몇 년 동안 못 봤던 드라마를 몰아보던 중 발견한 드라마..
절대그이의 두 주인공이 이번에도 서로 연애하는 사이로 나오지만, 뭔가 느낌은 많이 다르다.

어렸을 때 케익을 먹고 행복을 느낀 여주인공 오오바 노부코(아이부 사키)는 22살이 되던 해 사귀던 남자에게
예쁘고 마른 여자를 좋아한다는 얘기를 듣고 일 년간 피나는 노력을 거쳐 날씬해지고, 일류 패션잡지의 신입편집자로 일을 하게된다.
그러던 중 편집장에게 케이크가게를 취재하라는 얘기를 듣고 간 케익가게(Ange, 앙쥬)는
어려서 행복을 느낀 케익을 팔았던 그 가게였다. 그 곳에서 어려서 만났던 파티쉐를 만나지만
그 사람은 사실 어려서 만났던 파티쉐의 아들(이마이 타이이치, 하야미 모토미치)이었다.
그 곳에서 기대를 하고 맛봤던 케익은 어려서 먹었던 그 케익이 아니었고, 노부코는 이를 사실대로 잡지에 적었고,
그 이후 앙쥬는 점차 손님이 줄어들게 된다.

노부코는 앙쥬를 보고 미안한 마음에 케익가게를 찾아가서 새로운 케익을 만들어 앙쥬가 다시 가게를 열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하지만...
그녀는 케익을 한 입 먹기만 하면 케익에 대한 의지가 무너져 원래의 뚱뚱했던 자신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에 고민하지만,
결국 그를 도와주기 위해 케익을 먹으면서 새로운 케익 개발을 도와준다.
결국 노부코는 다시 원래대로 살이 찌고, 남자들이 원래 그런건지 매일봐서 잘 모르는 건지
타이치는 그녀가 살이 찌고 있다는 걸 알지 못한다. 물론 노부코가 매일 살찐다는 걸 알지못하게 코디하고 있는 걸지도...
둘의 합작으로 딸기 쇼트케익이 완성되고, 노부코가 케익을 먹는 순간 그녀의 머리속에서는
어렸을 때 먹은 케익의 맛과는 다르지만 행복의 종소리가 뎅뎅 울려퍼지고 있었다.
노부코가 항상 기념일로 만들면서 붙이는 다이어리의 스마일 스티커를 둘이 같이 만든 케익에 하나씩 데코로 붙여넣었다.
매 회가 거듭될수록 노부코와 타이이치가 만든 하나하나의 케익에 스마일 마크가 붙어있게 된다.

다이어트로 여주인공이 예뻐진다는 설정은 우리나라의 영화 '미녀는 괴로워'도 있지만 그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주인공인 노부코는 다이어트로 예뻐지지만 다시 케익을 먹으면서 살을 찌고,
사랑을 하게 되면서 다시 살을 빼고.. 찌고... 를 반복하면서 자기가 생각하는 행복과 사랑, 그리고 삶의 목표를 찾게 된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여주인공이 살을 빼거나 혹은 살이 찌거나에 따라 행동이 부자연스러운걸 보면서
처음엔 조금 익숙하진 않았지만, 급작스레 살을 빼게 되면 저렇게 되지 않을까 라는 상상을 하게된다.
그렇지만 조금은 많이 과장된 행동이 눈에 거슬리기는 하다.

이 드라마를 처음에 본 것은 두 배우 때문이었지만, 진정한 삶의 목표 그리고 삶의 의미등을 생각하게 해준다.
대부분의 일드는 코믹을 바탕으로 하지만, 무언가 뜻을 전달하려고 한다.
내 삶은 누군가를 위해 살아가는 것이 아닌 내가 결정하고 내가 책임져야 한다는 걸 보여준다.
일드를 많이 보게 되면 그런 상황전개에 익숙해지다가 지루해지게 되는데, 난 아직 그 단계는 아닌거 같다.
뭔가 교훈을 주려고 하는게 일드의 특징이지만, 그 교훈에 매번 내 자신을 각성하게 되는 것도 내 특징중에 하나..
이번에도 이 드라마를 보면서 뭔가 느낀게 있다.
그걸 내 삶에 적용해야 하지만.. 적용할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거선생 2012.02.05 23:47

티스토리 툴바